팔꿈치·손목·손 통증


외측(테니스엘보) 또는 내측(골퍼엘보) 상과염이 의심됩니다. 


외측 상과염은 바깥쪽 팔꿈치가 아픈증상을 보이며 손목을 신전, 외회전시킬 때 증상이 악화됩니다.  반대로 내측 상과염은 안쪽 팔꿈치에 통증이 있고 손목을 굴곡, 내회전 시킬 때 악화됩니다.


의심질환
외측 상과염, 내측 상과염
치료방법
프롤로테라피, 체외충격파, DNA주사, 관절 내시경술

손목 건초염(드꿰르벵)이 의심됩니다. 

과사용에 의한 손상이 주 원인이며 손을 쥐거나 엄지의 반복적인 움직임이 유발요인입니다. 특히 산모에서는 특별한 병력 없이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엄지쪽 손목의 통증, 압통, 부종이 있으며 손을 쥐는 것이 어렵게 됩니다.


의심질환
손목 건초염, 손목 염좌
치료방법
프롤로테라피, 체외충격파, DNA주사

수근관 증후군이 의심됩니다.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말초 포착신경병증으로서, 수근관에서 정중신경의 병변이나 포착으로 인한 저린감, 통증, 이상감각이 특징입니다. 심해지면 손바닥 근육의 위축이 올 수 있습니다.


의심질환
수근관 증후군, 당뇨병성 말초신경병증
치료방법
정중신경 주사, 박동성 고주파 치료, 개방형 수근관 유리술

팔꿈치·손목·손 통증 치료술

프롤로테라피 (인대강화주사)


프롤로테라피(Prolotherapy)는 손상된 인대 내부로 고농도 주사액을 주입해 인대의 재생을 돕는 주사치료 방법으로 ‘인대강화주사’ 라고도 합니다. 이 치료법은 반복적으로 같은 부위의 인대에 손상을 입는 환자에게 시술 시 인대의 기능 회복에 상당한 도움을 주는 비수술적인 치료법 입니다.


체외충격파치료


체외충격파는 인체에 강력한 파동을 연속적으로 전달해 증상을 치료하는 시술법입니다.  충격파는 통증을 일으키는 신경전달물질을 감소시키고 혈액순환을 개선해 주변 조직의 재생을 촉진합니다. 시술 후 부작용이나 합병증은 거의 없고 병변 부위만 선택적으로 치료할 수 있으며, 간·신장 질환이 있어 경구약이나 주사제 치료가 곤란한 환자도 치료받을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입니다.


관절 내시경술


관절내시경은 작은 절개와 초소형의 수술 도구를 이용하여 하는 수술법입니다.

초소형 카메라인 관절경을 관절 내로 삽입하게 되고 이후 물을 주입하여 관절 간격을 넓히고 나면 관절 면이나 이외의 다른 구조물들을 자세히 관찰 할 수 있게됩니다.

관절경은 모든 사람에게 제공 가능한 수술이 아닙니다. 초기 관절염에서 유리체가 있거나 동반된 연골 손상이 있을 때 유효합니다.

3호선 양재역 4번 출구 앞

서울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09 (도곡동 957-14) 하늘빌딩 7~12층

1644-0075

평일 : 09:00 ~ 18:00  (점심시간 : 13:00 ~ 14:00)  / 토요일 : 09:00 ~ 13:00

야간 진료 : 09:00~20:00 (월/화/수/목)  

일요일 및 공휴일 휴진

 간편예약


보다 편리한 간편한 예약 !

이름과 연락처, 간단한 내용을 남겨 주시면 고객 지원팀에서 전화를 드립니다.

--

   서울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09(도곡동 957-14)  하늘빌딩  7~12층   대표전화 : 1644-0075   팩스 : 02-2138-0079   사업자등록번호 : 305-93-14982   대표 : 최동일, 채수민    ⓒ 2017 GANGNAM UNITED HOSPITAL. ALL RIGHTS RESERVED

간편예약

이름과 연락처, 간단한 내용을 남겨주시면 고객지원팀에서 전화를 드립니다.


--

3호선 양재역 4번 출구 앞

서울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09 (도곡동 957-14) 하늘빌딩 7~12층

평일 : 09:00 ~ 18:00  /  토요일 : 09:00 ~ 13:00

(점심시간 : 13:00 ~ 14:00)  / 일요일 및 공휴일 휴진

야간진료 :  월/화/수/목  09:00 ~ 20:00

서울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09(도곡동 957-14) 하늘빌딩  7~12층

대표전화 : 1644-0075   팩스 : 02-2138-0079

사업자등록번호 : 305-93-14982   대표 : 최동일, 채수민

COPYRIGHT 2017 GANGNAM UNITED HOSPITAL. ALL RIGHTS RESERVED